백내장 수술, 1:1 맞춤형이 필요한 이유

아이리움안과 강성용 원장, 하병진 원장이 연속초점인공수정체, 테크니스 심포니 백내장수술의 실력과 노하우를 인정받아 SPECIALIZED SURGEON으로 위촉되었습니다.

 

 

백내장이 생기면 뿌옇게 혼탁해진 수정체가 제대로 빛을 통과시키지 못해 시력저하, 눈부심, 겹쳐 보임, 주맹증(晝盲症) 등의 증상이 나타나며, 이러한 백내장 증상을 노안(老眼) 증상과 혼동하는 경우가 많아 치료 적기를 놓치는 경우가 있습니다.

 

모두 눈의 노화로 인해 일어나지만 백내장은 치료가 필요한 질환인만큼 40~50대 이른 시기부터 안 질환 관리를 위해 안과 정기검진을 받으시길 권해드립니다.

 

최근에는 의료용 칼 대신 레이저를 이용한 백내장수술이 진행되고 있습니다. 본원이 사용하는 펨토초 레이저는 환자마다 다른 백내장의 밀도분석, 수정체의 기울기 등 첨단 장비를 통해 눈 상태를 3차원 분석하여 이 데이터를 바탕으로 백내장수술을 합니다.

 

백내장 초기에는 약물로 진행을 늦출 수 있어서, 백내장이라고 수술이 모두 필요한 것은 아닙니다. 백내장 정밀 검사를 받아 현재 눈상태를 정확하게 진단하시고 진행단계에 맞는 치료를 하셔야 합니다.

백내장이 아닌 노안이 왔더라도, 돋보기를 돌려쓰는 것은 참 잘못된 일입니다. 내 눈에 맞는 도수, 교정방법을 상담하여 안경이든, 노안라식이나 렌즈삽입술 등 눈 조건에 가장 안전한 교정을 하시기 바랍니다.

 

강성용 원장의 도움말로 '백내장 수술, 1:1 맞춤형이 필요한 이유'에 대해 조선비즈 어제자 기사를 공유합니다.

 

[의료상식]백내장 수술, 1:1 맞춤형이 필요한 이유

 

 

(중략) 강남 아이리움안과 강성용 원장은 “백내장은 시기적절한 치료가 이루어지면 충분히 완치 가능한 질환”이라며, “자가진단이 어려운 만큼 눈의 노화가 시작되는 40대 이후엔 정기적인 안과 검진이 필요하다”고 조언했다.

백내장은 초기에는 약물로 질환의 진행속도를 늦출 수 있지만, 중기 이상 증상이 상당히 진행된 경우, 완치를 위해 수술적 치료를 하게 된다. 백내장 수술은 혼탁해진 수정체를 제거하고 인공수정체를 삽입하는 방법으로 진행된다. 최근에는 레이저 장비를 백내장 수술에 도입하면서 더욱 정밀하고 신속한 수술이 가능해졌다. 강 원장은 “레이저 장비로 수정체의 크기, 기울기, 혼탁 정도, 백내장 밀도까지 입체 분석 후 이를 반영한 1:1 맞춤형 백내장 수술을 진행한다”고 전했다. 아이리움안과는 3차원 증강현실(Augmented Reality) 기술이 접목된 펨토초 레이저(LENSAR)로 백내장 수술을 시행하고 있다.

 

기존 수정체의 역할을 대신할 인공수정체는 기능에 따라 단초점, 다초점, 연속초점 등 다양한 종류가 있는데, 한번 삽입하면 특별한 합병증이 없는 한 교체, 또는 제거하지 않고 수술 후 시력의 질을 결정하기 때문에 더욱 신중한 선택이 필요하다. 아이리움안과 의료팀은 2017 미국백내장굴절수술학회에서 ‘백내장 수술 후 인공수정체 별 시력의 질’을 비교하여 공식 의제로 채택된 바 있다. 인공수정체별로 특징과 장단점이 다른 만큼 백내장 수술 노하우가 풍부한 안과 전문의와 함께 환자의 눈 상태, 병력, 직업, 생활환경 등을 고려해 면밀히 검토 후 수술을 계획해야 한다. [기사전문보기]

 

레이저 백내장수술에 대한 더 많은 정보는

아이리움안과 홈페이지에서 확인하실 수 있습니다.

http://eyereum.com/

 

*클릭시 해당페이지로 이동합니다.

*클릭 시 아이리움 백내장클리닉으로 이동합니다.

 

 

이 장소를 Daum지도에서 확인해보세요.
서울 강남구 역삼동 825-13 강남센터빌딩 7층 | 아이리움안과의원
도움말 Daum 지도